즐겨찾기



1919년생 명인들, 시간과 세대를 뛰어넘은 예인의 삶

국립무형유산원 토요상설공연‘2019 명인오마주’

입력시간 : 2019-10-08 12:08   |  장윤진 기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오는 12일부터 26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4시에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 공연장에서 올해 탄생 100주년을 맞이한 작고 명인의 삶을 조명하는 공연인 ‘2019 명인오마주’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거문고산조의 명인 고 한갑득 전 보유자, 경기무악의 명인 고 조한춘 전 보유자, 가야금산조의 명인 고 김춘지 전 보유자 등의 무대로 구성된다.

국립무형유산원의 ‘명인오마주’는 탄생 100년을 맞은 명인을 선정하고, 그 명인이 평생을 바쳐 이룩한 예술세계의 발자취를 영상·음반 등으로 살펴보는 공연이다. 또한, 명인에게 직접 전수를 받은 제자들이 스승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은 헌정공연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100년 전인 1919년은 일제강점기에 맞서 대한민국의 독립정신이 꽃피었던 시기로, 우리나라 곳곳에서 만세운동이 일어나고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됐다. 이번 공연에서는 일제강점기의 어두운 시기에 국악을 수호하고 민중의 아픈 삶을 위로 하는 예인의 길을 선택한 명인들의 생생한 증언과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시대의 아픔 속에서 희망을 품고 태어난 1919년생 명인을 만나는 것이기에 ‘2019 명인오마주’의 의미는 더욱 특별하다.

한갑득 전 보유자는 생전 증언에서 “내가 저것을 꼭 좀 배워야 것는디, ‘손이 적어서 못 배운다’허니, 이거 참 내 맘으로 ‘안되얏구나’하고. ‘아이고 하려면 다 할 것인디 왜 안된다는 이유가 어딨냐’, 그 양반은 서울로 올라오고 나는 그때 거문고 소리를 듣고는 내 맘으로 어떻게 좋던지 꼭 저 거문고를 배워야것는디….”라며 거문고를 배울 당시를 회고했는데, 그가 자신의 한계인 작은 손을 받아들이고 거문고를 배우지 않았다면 그의 거문고산조는 전승되지 않았을 것이다. 그의 생생한 육성은 이번 전시에서 들을 수 있다.

김춘지 전 보유자의 동료인 김죽파 전 보유자는 한 방송에서 “ 두어 달 전에 간경화증이라는 의사의 진단을 받고 서울로 올라와가지고 입원을 했었어요. 그러는 중에 ‘전수생 하나라도 완전히 전수를 시켜놓고 가도 가야겠다’는 그런 결심을 가지고 내게도 그런 말을 했구요, 그런 분인데 자기 뜻을 이루지 못하고 섭섭히 어제로 이 세상을 떠나고 말았어요.“라며 그의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김춘지는 보유자 인정 후 9개월 만에 타계하여 자신의 제자를 국가무형문화재 이수자로 키워내지는 못했다. 다행히 김춘지의 가야금산조는 ‘강태홍-김춘지류 가야금산조보존회’에서 전승되고 있다.

오늘날 이들 명인의 예능이 후학에게 꾸준히 전승될 수 있었던 것은, 수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자신의 예술혼을 꽃피우고자 했던 각고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2019 명인오마주’에서는 과거를 살아온 명인과 현재를 살아가는 후학이 시간과 세대를 뛰어넘어 조우하는 이야기 공간이 꾸며진다. 쉽게 들을 수 없는 작고 명인들의 목소리가 공개되고, 후학들의 현장 증언과 추모공연이 함께 진행되어 작고 명인의 회고 무대를 더욱 풍성하게 해줄 것이다.

Copyrights ⓒ 충북25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많이 본 뉴스


설문조사


회사명 : 시온애드에이젼씨 | 충북25시뉴스 | 주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월명로212, 파비뇽아울렛 C동 105호 | 대표전화 : 043-264-8887 | 사업자등록번호 : 154-86-00349

등록번호 : 충북 아 00196 | 등록일 : 2018년 04월 12일 | 발행인 : 임시은·편집인 : 김경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준묵 | 이메일 : cb25n@daum.net

저작권 ⓒ 2018 충북 25시 뉴스의 신문. 모든 권리 보유